스티비  X  마요네즈매거진


P.S. 할 말이 남아서

“우리 브랜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브랜드의 이야기와 소식을 전하기 위해 뉴스레터를 발행하는 5개 브랜드를 스티비와 마요네즈매거진이 만났습니다. 

이들은 어떤 이야기를 뉴스레터로 발행하며 고객과 소통하고 있을까요? 

다섯 브랜드가 이메일로 전하는 제품, 브랜드 그리고 남은 이야기를 ‘P.S. 할 말이 남아서’ 시리즈로 만나보세요.

공개 예정 시리즈


오롤리데이

행복을 파는 브랜드, 오롤리데이는 어떤 이야기를 이메일로 전하고 있을까요?

마초의사춘기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문화를 만드는 브랜드, 마초의 사춘기는 어떤 이야기를 이메일로 전하고 있을까요?

퍼즈플리즈

잠시 멈추는 순간의 영감을 표현하는 브랜드, 퍼즈플리즈는 어떤 이야기를 이메일로 전하고 있을까요?

TWL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는 생활용품을 다루는 브랜드, TWL은 어떤 이야기를 이메일로 전하고 있을까요?

더 많은 브랜드들의 이메일 마케팅 사례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